• TongRoimages

한국의 색채를 담은 스톡 이미지 구성하기

정체성을 드러내는 가장 좋은 방식은 무엇일까요? 가장 고전적이면서도 효과적인 방식은 색채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한 나라를 상징하는 국기(國旗)는 물론 코카-콜라나 스타벅스 같은 대기업의 로고가 그 좋은 예시일 텐데요, 오늘의 기획 기사에서는 서울특별시와 인천광역시의 사례를 경유하여 명료한 문화정체성을 담은 색채를 구성하는 방식을 살펴보고 시사점을 찾고자 합니다.


우선 서울시의 경우 2008년 이루어진 〈서울색 정립 및 체계화 사업〉으로 서울만의 문화와 역사를 담은 색을 정립한 바 있습니다. 고고학부터 색채학을 망라하는 각계의 전문가들이 협업한 이 사업은 자연환경 · 인공환경 · 인문환경이라는 세 가지 분류에 속하는 서울시의 69가지 항목을 선정한 뒤 색표집을 대어 눈으로 비교해 보는 ‘육안대조법’, 색채 값을 측정하는 기계인 ‘측색기’를 이용하는 방법,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 색을 컴퓨터로 추출하는 ‘디지털 촬영법’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이로써 단청빨간색 · 한강은백색 · 꽃담황토색 등 10가지의 서울상징색과 50가지의 서울지역색이 선정되었고, 여기서 파생된 총 600개의 서울권장색은 자연녹지경관 조성 등 다양한 도시 디자인계획 분야에 반영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서울상징색 각각의 먼셀기호와 CMYK · sRGB값을 제공하는 《서울상징색 적용 가이드라인》을 배포함으로써 서울 시민들도 도시 디자인에 자유롭게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이를 통해 볼 때 서울시의 서울색 정립 및 체계화 사업은 지방 공공 단체뿐만 아니라 민간에서까지 서울만의 독특한 감성을 조화롭게 구현하도록 유도하는 긍정적 사례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어 2017년에는 인천시에서도 《인천광역시 색채디자인 가이드라인》과 《인천색 표준색채 가이드북》을 발표하며 3개의 인천상징색과 10개의 인천색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색을 추출하기 위한 표준집단의 설정 방식이나 먼셀기호가 표기된 가이드라인 배포를 통한 민간 참여의 유도라는 점에서 서울시의 경우와 상당히 유사했지만, 이와 동시에 눈에 띄는 인천색만의 차이점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위 그림에서 볼 수 있듯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는 인천 새벽바다색’, ‘옛 역사의 강직함을 담은 참성단돌색’ 등 인천의 색채를 명명하는 방식이었습니다. 따라서 인천시는 각각의 색채에 아름다운 인천시의 풍경, 명소에 살아 숨쉬는 역사, 지자체가 추구하고자 하는 미래적 가치를 아울러 담아내며 한 층 더 심층적인 문화정체성을 직조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서울특별시와 인천광역시의 사례를 관찰해 보았을 때, 우리는 각 지역의 정체성을 색채학이라는 세련된 방식으로도 표현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여기서 시야를 조금 더 넓혀본다면 한국의 색채를 담은 스톡 이미지를 제작하는 데 필요한 실마리를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한국의 곳곳을 기민하게 들여다보고 한국의 과거와 현재, 앞으로 나아갈 미래까지 담아낸 작가님만의 컬러 팔레트를 만들어 세련된 한국적 스톡 이미지를 제작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조회수 6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